2017년 다이어트 재도전을 위한 도우미 1 : mi 밴드 2

사실 나에게는 다이어트를 하지 못하는 아주 그럴듯한 변명거리가 하나 있다.
바로 ‘선택’의 문제이다.



세상 사람들은 모두 인생을 살아가는 데 건강만큼 중요한 것이 없다고들 한다.
물론 건강은 매우 중요하다. 하지만 사람마다 처한 상황이 다르고 그에 따라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들도 가지각색이다. 건강 또한 예외가 아니다.



조금 극단적으로 말하자면 당장 밤 새도록 일을 하지 않으면 하루 먹고 사는 사람이
있다고 치자. 그 사람이 과연 삶에서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는 것에 동의할 수 있을까?
아니, 설령 동의를 한다고 한들 건강을 지키면서 살 수 있을까?


남들이 나를 어떻게 보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아직 경제적으로도 충분한 삶이 아니며
더군다나 내가 일하는 업종이 앞날이 쉽게 보장되는 업종도 아니다. 이 바닥에서 그나마


오래 살아남기 위해서는 끊임없이 새로운 것을 배우고 익혀야 한다.


결국 나는 ‘운동’할 시간에 ‘공부’를 하는 것을 선택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인 것이다.
그마저도 최근 3년여간 수면시간을 6시간으로 늘렸으니(하지만 아이들이 늦게
자는 습관이 들어 6시간을 채우는 경우도 드물다…ㅠ.ㅠ) 실제 활동 가능한 시간은
한 시간이 줄어든 셈이다. 무엇이 되었든 줄어드는 시간은 ‘건강’을 위한 시간이다
…ㅠ.ㅠ


그래도 전혀 무시할 수는 없기에 내년에는 마음잡고 다이어트를 한 번 해보기로 했다.
그리고 그 의지의 표현으로(…라기 보다는 나의 쇼핑 중독의 결과로…-.-) 샤오미의
건강 지킴이 듀오를 구매했다. 바로 mi 밴드 2와 mi scale이다.

mi 밴드 그리고 mi 밴드 2 : mi 밴드 2의 새로운 기능 위주로…

사실 작년(2015년)에도 큰(?)맘 먹고 mi 밴드를 샀었다. 그리고 나름 잘 사용을 했다.
특별한 운동을 시작하지는 않았지만 열심히 계단을 오르내리고 열심히 걸었다. 꽤 오랬동안
하루에 계단 오르기 65층 정도와 계단 오르기를 포함하여 하루 8000걸음은 걸었다. 
사실 이정도 운동 아닌 운동만을 목적으로 한다면 mi 밴드로도 충분하고도 남는다.


그런데 모든 유익하지만 재미없는 것들이 그렇듯이 처음에는 목적의식을 가지고 열심히
하지만 어느 순간 급격히 하강 곡선을 그리기 시작한다. 거기에는 어떤 특별한 이유도 없다.
나도 왜? 언제부터?인지도 모르게 계단오르기를 하지 않게 되었고 mi fit 앱을 들여다
보는 횟수도 줄어갔다.


그러다가 mi 밴드 2가 출시되었다는 소식과 함께 그냥 mi 밴드는 내 손목을 벗어나고
말았다. 당장에 mi 밴드 2를 구매한 것도 아닌데 그냥 그렇게 내 손목에서 멀어져갔다.
(현재는 내 책상에 먼지를 뒤집어쓰고 뒹굴고있다. 나중에 뜯어서 아두이노 공부에 
참고할 생각이다…-.-)


그리고 벼르고 벼르다가 드디어 지난 주 mi 밴드 2를 구입하게 되었다.
포장이나 구성은 mi 밴드와 거의 동일하였다. 본체, 손목 밴드, 충전 케이블, 설명서.



차이점은 일단 mi 밴드 2가 액정이 추가되었기 때문에 본체 크기가 약간 커졌고 그에 따라
밴드도 살짝 넓어졌다. 하지만 크게 느낄 정도는 아니다. 그리고 충전 케이블의 접속부도 
살짝 달라졌다. 당연한 얘기지만 mi 밴드와 mi 밴드 2의 충전 케이블은 호환되지 않는다.
액정과 더불어 가장 큰 차이점은 심박 센서의 장착이다.


mi 밴드 2의 액정에는 시계, 걸음 수, 이동 거리, 소모 칼로리, 심박 수의 정보를 확인할
수 있는데 액정 하단의 버튼을 터치할 때마다 다음 정보의 아이콘이 표시된 후 정보가
표시된다. 확인 가능한 정보는 mi fit 앱에서 설정 가능하다(시계는 기본 설정으로
해제가 불가능하다).



심박수의 경우 엄격하게 말해 실시간이라고 할 수는 없다. 평소에는 mi 밴드 2 또는 mi fit
앱에서 체크를 하는 시점의 심박수만 확인이 된다. 다만 mi fit 앱의 메인화면 좌측 상단에
있는 달리기 버튼을 클릭하면 나오는 화면에서 시작 버튼을 누르면 실시간에 가까운 짧은
주기로 심박수가 측정이 된다. 즉, 운동을 할 때 이 메뉴를 사용하여 심박수를 측정하면
되는데 측정한 데이터를 어떻게 저장하는지를 모르겠다. 특정 시간 이상을 달려야
저장이 되는 것인지…?


사실 액정과 심박 센서만으로도 미밴드와는 전혀 다른 제품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특히나 액정의 경우 적응이고 뭐고 할 것도 없이 이제는 시간을 확인하려면
자연스럽게 왼손이 올라온다.


애초에 그러려고 만든 기기일까? mi 밴드 2나 mi fit 앱을 보고 하루 목표량을 채우지
못했을 때 드는 자괴감은 확실히 부담이 된다. 그래서 움직이지 않고는 못배기게
만드는…어찌보면 참으로 괘씸한 기기가 아닐 수 없다.


여전히 나에게는 운동과 공부를 놓고 보면 공부가 1순위이긴 하지만 그래도 어느
정도는 운동에 할애를 해보고자 한다. 그리고 그 때 함께 할 도우미로서 mi 밴드 2는
부족함이 없어보인다. 고급 웨어러블 기기를 사용해본 적이 없어 비교는 힘들지만
굳이 비싼 기기들을 이용할 필요가 있을까 하는 생각이다(다만 정보의 정확도는
분명 비교가 필요할 것 같다).


mi 밴드 2에 대한 이야기는 이렇게 간단히 마치고 다음에는 mi 밴드 2의 짝꿍
mi Scale에 대해 간단한 사용기를 올려보겠다.

  1. 동원 2017.12.11 17:40 신고

    예기-(X)
    얘기-(O)

    못 백이게-(X)
    못 배기게-(O)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