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 이미 드로잉 태블릿을 사면서 절반, 아니 그 이상을 아이들 장난감으로 쓰일 것을 예상하고 있었다. 그래서 심지어는 상당한 비용을 더 주고 펜을 하나 더 추가로 구매했지 않은가 (펜을 동시에 2개 이상 인식하지 못한다는 것은 함정....-.-)


아무튼 예상은 비껴나가지 않았고 내가 연습 좀 할라 치면 여지없이 아이들이 주변으로 모여들면서 한마디..."나도 할래!"


사실 아직 드로잉 태블릿은 익숙해지지 않고 대부분의 연습은 아이패드 6세대에 애플 펜슬로 하고 있어 그리 아쉬울 것은 없을 뿐더러 오히려 태블릿을 구매하기 전에 내가 아이패드와 애플 펜슬로 그림 연습을 하고 있으면 아이들의 관심에 아이패드와 애플 펜슬을 점령당할 것 같은 느낌적인 느낌에 드로잉 태블릿을 구매했다는 것이 나의 빅픽쳐라면 빅픽쳐일까...^^;;;


그래도 아직은 평화롭게 잘 나눠 쓰고 있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