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3년경 처음 나왔던 강철의 연금술사를 보았더랬다. 그리고 2009년에 나온 강철의 연금술사:브러더후드를 그저 2003년판의 리메이크일 것이라고

지레 짐작하고 보지 않다가 얼마전 넷플릭스 강제 결재 당하고난 이후 보게 되었다. 넷플릭스 덕분에 우선 죽지 않는 자 아인을 재밌게 봤었는데 그 뒤로 

마땅히 땡기는 것이 없던 차에 눈에 띄어 보게 된 것이다.


초반부가 2003년 판과 거의 비슷해 조금 지루해질 무렵부터 새로운 내용이 전개되니 몰입도가 장난이 아니었다. 새로운 인물들도 매력이 있었고 

툭툭 던지는 개그도 위화감 없이 잘 어우러진 것 같다. 2003년판 2009년판이 모두 명작의 반열이라는데 이의를 달 수가 없었다.


2003년에 볼 때에도 '등가교환'이라는 개념이 꽤나 매력적이었다.

사실 예전부터 생각해온 바지만 세상이 좋아지는 데는 공정한 것 만한 것이 없다고 생각한다. 한 일만큼 보상을 받고 저지른 잘못만큼 벌을 받는...

하지만 세상에서는 그 당연한 것들을 쉽게 볼 수 없다.


물론 자연 법칙으로서의 등가교환 - 질량 보존의 법칙 같은 것? -은 있지만 그 것이 인간 사회로 나오면 근본적으로 등가교환이긴 한데 방향이 달라진다. 

즉, 버는 놈 따로 갖는 놈 따로라는 것...-.-


암튼 잘 먹고 잘 살자!

연금술이 뭐 따로 있나. 잘 먹고 잘 싸는 것도 훌륭한 연금술 아닌가? 덤으로 배까지 나오고...-.-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