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23'에 해당되는 글 2건

자영이는 전거를 타면서 본 화 야기입니다.
말 그대로 실내 자전거로 운동하면서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아이패드로 본 영화에 대해 극히 
주관적으로 아무런 논리적 분석 없이 의식의 흐름에 따라 적어 내려간 초 간단 감상문임을
참고해주세요.



원제 : Resident Evil: Retribution
상영 : 2012년
장르 : 액션, SF, 공포, 스릴러
감독 : 폴 앤더슨
출연 : 밀라 요보비치
시청 : 넷플릭스
개인 평점 : ★


음…내가 웬만하면 결말은 봐주는데…역시나 너무 가리지 않고 영화를 봐서 그런가…드디어 차마 끝까지 보지 못할
영화가 나타났다…


대체로 게임을 기반으로 한 영화가 쫄망하기 일쑤인데 그래도 시리즈가 6편이나 나왔다는 것은 나름 엄청난 성공을
거둔 것이라 할 수 있다. 뭐 제대로 본 것이 없어 평가할 것도 없지만 아마도 밀라 요보비치의 시원한 액션이 중요한
역할을 했을 것이라 추측해본다.


그런데…
이건 시원하다 못해 냉골을 만들어버렸네…
그래도 적들과 총격전을 하면 좀 숨는 시늉도 하고 그래야 하는 것 아냐?
이놈이고 저놈이고 도대체 뻣뻣이 서서 그냥 쏴대는 것은 어느 부대에서 배운 건지…
아무리 영화적 허용이라 하더라도 적들은 볏단처럼 쓰러져가고 주인공은 보호막이라도 둘러쳐진 듯 상처하나 없는 것은
내가 본 영화 중 가장 심했다…


차라리 게임이 더 현실적이고 긴장감 넘치는데…최근 플스4로 출시된 레지던트 이블 2 : RE를 하는 것이 백번 나을 듯…
내가 왜 이런 영화에 대한 글을 쓰고 있는지도 한심하네…
진짜 모든 것이 끝났으면 좋겠다…-.-


끝!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자영이] 버드박스

문화 2019.03.23 12:56

자영이는 전거를 타면서 본 화 야기입니다.
말 그대로 실내 자전거로 운동하면서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아이패드로 본 영화에 대해 극히 
주관적으로 아무런 논리적 분석 없이 의식의 흐름에 따라 적어 내려간 초 간단 감상문임을
참고해주세요.



원제 : Bird Box
상영 : 2018년
장르 : 드라마, SF, 스릴러
감독 : 수전 비에르
출연 : 산드라 블록, 트래반즈 로즈, 존 말코비치
시청 : 넷플릭스
개인 평점 : ★★★★☆


사실 처음에는 그닥 땡기는 영화가 아니었다.
눈을 가리고 다녀야 한다는 상황이 조금 궁금하기는 했지만 ‘와~봐야겠다!’하는 느낌은 아니었다.
일단 나에게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컨텐츠라는게 아직 신뢰감을 주지 못하는 상태였고 최근 운동으로 실내 자전거를
타면서 아무거나 봐댔더니 일종의 현타가 온 것인지… 한동안 무엇을 볼까 뒤적거리다가 딱히 땡기는 영화가 없어 선택한 
영화였다.


하지만 결과는 만족스러웠다.
전형적인 포스트 아포칼립스 장르로 어찌보면 상투적이라고 할 수 있는 스토리 전개가 이어진다.
갑작스러운 재앙, 혼돈과 공포, 극한 상황에서 벌어지는 이타와 이기의 갈등 그리고 가까운 이들의 죽음…


이 영화는 극 전체에서 차별 없는 세상에 대한 밑밥을 잘 버무려 놓고 있다.
고집불통의 늙은 백인 남자는 동양계 성 소수자를 좋은 이웃으로 생각하고 있으며, 주인공인 백인 여성은 흑인 남성과
연인 관계로 발전을 한다.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결말… 은 스포가 되므로 생략^^


사실 재앙의 원인은 관객의 궁금증을 자아내기에는 충분하지만 납득할만한 존재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초자연적인 현상인 것인지, 어떤 영적인 존재인 것인지, 지능이 있는 존재인 것인지…
정작 더 중요한 존재들은 그 것을 바라볼 수 있는 사람들이다. 정신병원에 수용되었던 사람들…


어찌보면 그 사람들도 사회에 의해 병들고 사회로부터 버려진 차별받는 존재이기도 하지만 사실 그들의 행동은
‘정신병자’라기 보다는 자기가 보고싶은 것만을 보고 더 나아가 남들에게도 자기가 보는 것만을 강요하는 그런
무리들의 상징으로 보아야 할 것이다. 그들이야 말로 이 영화가 주는 중요한 메시지의 한 축이 아닌가 싶다.


SNS가 발전을 하면서 사람들은 자기와 뜻을 같이하는 사람의 무리에 지나치게 매몰된다는 분석도 있듯이 이 시대는
서로 다른 곳을 보는 사람들 사이의 전쟁터나 다름 없다. 중도는 양 극단의 공통의 적일 뿐이다. 오로지 자기가 믿고
보는 것만이 아름다우며 그 것을 이해하지 못하는 자들은 우매한 자들이고 사라져야 할 존재들인 것이다.



이 영화의 결말을 보고 드는 생각은 말하자면 콜럼부스의 달걀을 이해한 느낌이랄까?
결과를 알고나니 너무 당연한데 그 발상은 꽤나 신선한 듯한…사실 조금 뭉클한 느낌도 들었다.


이 혼란한 세상을 정화할 존재들은 누구일까?
영화를 보시라~

'문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영이] 서치  (0) 2019.04.01
[자영이] 레지던트 이블5 : 최후의 심판  (0) 2019.03.23
[자영이] 버드박스  (0) 2019.03.23
무식쟁이 독서일기 ~ 15: 편의점 인간  (0) 2017.11.03
[자작 콩트] Cigarette Blues  (0) 2017.06.04
[영화] 미녀와 야수  (0) 2017.04.13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