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히 아는 바와 같이 모바일 오피스는 단순히 신기술의 적용이 아닌 업무 패러다임의 변화이다.

근무시간 내내 창구에 앉아서 고객을 상대하거나 전화를 받아야 하는 영업점 창구 직원이나 
콜센터 직원에게는 모바일 오피스라는 것은 의미가 없다. 

이를 강제로 사용하도록 압박하는 것은 오히려 기존 업무에 대해서도역효과를 내고 말 것이다.

대부분의 기업에서 모바일 오피스를 주관한 부서의 성과에 집착하여 상황을 고려하지 않고 전사 직원에게
모바일 오피스 사용을 강요하는 사례가 적지 않다. 하지만 이 것은 올바른 접근법이 될 수 없다.
이렇게 해서 설치는 하게 할 수 있을지언정 활용도를 높이긴 쉽지 않을 것이다.

모바일 오피스의 전사 확장은 윈도우 업데이트나 PC 업그레이드처럼 전사 차원에서 일괄적으로 
시행해야 하는 것이 아니라 서서히 단계를 거쳐 진행해야 하는 것이다. 

예를 들면 다음과 같은 단계를 생각해볼 수 있다.

1단계
외근직 직원을 위해 외근에 필요한 기능을 중심으로 모바일 오피스를 개발하고 그 대상도 외근직 
직원으로 한정

2단계
비교적 외부 인사와의 미팅이 많은 간부들을 대상으로 고급 기능을 추가하여 간부들에게 확대 적용

3단계
외근이 없는 사무직 직원들을 대상으로 업무를 제외한 사내 활동 (경조사, 동호회 등)을 중심으로 하는
확장 시도

4단계
내근직이면서 주로 고객을 상대해야 하는 직원들을 대상으로 업무PC에 대한 보조 기능(예: ???)을 
추가하여 확장 시도

이렇듯 같은 회사라 하더라도 각각의 업무 영역과 특성이 다른 전 직원을 공통된 하나의 포맷으로 
묶으려 하는 것은 욕심이 앞선 억지스러운 진행이 될 수밖에 없다.

업무 패러다임이 많이 바뀌었다고 하지만 대다수의 기업은 여전히 전통적인 형태의 근무 방법으로 
일을 한다. 본인의 책상에 앉아 본인의 업무 PC를 이용하여 업무를 위해 개발된 소프트웨어를 이용하여 일을 하는 것이다. 

만일 이 패러다임을 변화시킬 자신이 없다면 모바일 오피스도 이 변화 이전의 패러다임에 맞게 설계가 
되고 구축이 되어야 하는 것이 맞는 일일 것이다.

즉, 모바일 오피스는 그 자체로 완결된 하나의 업무 시스템이 아닌 기존 업무에 대한 보조시스템의 역할에
충실해야 할 것이다. 마치 우리가 듀얼모니터를 사용하거나 서브 PC를 이용하는 것과 같이 PC에서의 
업무를 보조할 수 있는 독자적인 기능을 발굴해내고 이 기능을 구현하여 사용하도록 하는데서부터 시작을
해야 할 것이다.

아직 모바일 오피스에 대한 경험이 짧은 탓에 대부분의 기업들에서 어떻게 모바일 오피스를 운영하고 
있는지 구체적인 상황은 모르겠으나 우리나라 기업의 업무 행태에 비추어 보아 아직도 많은 기업에서 
시행착오를 거치고 있을 것이 눈에 선하다.

모든 업무가 마찬가지이겠지만 부디 성과중의의 과욕을 버리고 보다 합리적이고 현실적인 판단하에서
이 새로운 패러다임을 받아들일 준비를 해야 할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0/04/05 06:47 


링크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4/01/zdnet20100401195729.htm

아지 국내 시장이 활성화 되지 못하고 있는 이유는 급작스러운
스마트폰에 성장에 대해 기업들이 그 속도에 맞춰 대응하기가 힘들기 
때문일 것이다.

스마트폰이 시장에서 확고하게 자리를 잡게 될 무렵에는 아마도
많은 수요가 발생하지 않을까?

다만 그 때가 되면 안드로이드와 아이폰 그리고 아직은 이후 라인업이
명확하지 않은 노키아나 RIM까지 다양한 플랫폼 기반의 기기들이
동시에 존재를 하게 될텐데 어떤 특정한 플랫폼에 종속되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는 대체로 웹 기반의 모바일 오피스가 돼지 않을까 한다.

결국 기존 시스템에 대해서 모바일 연동 기능을 추가한 기업형의
차세대 SI 붐이 일지도 모르겠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0/03/30 07:47 


하드웨어에 천착하여 소프트웨어에 대응하지 못하는 것은 스마트폰의 개발뿐 아니라 그 사용에 있어서도 마찬가지다. 

마치 당장에라도 큰 성과가 있을듯이 너도나도 스마트폰을 지급하는 회사들은 스마트폰을 지급받은 사원들에게 무엇을 기대하고 있을까? 

또 스마트폰을 지급받은 사원들은 그것을 족쇄로 여기는 것은 아닐까? 사실 호출기와 휴대폰이 보급되던 초기에도 이 기기들을 족쇄로 생각하는 사람들이 심심치않게 있었다. 

비록 그 보급은 하향식의 일방적인 것이었지만 그 활용은 밑으로부터의 혁신이 되어야 할 것이다. 왜냐하면 자신의 업무에 스마트폰이 얼마나 유용하게 쓰일지 또 어떤 방식으로 쓰이는게 좋을지 하는 것은 그 일을 하는 당사자가 가장 잘 아니까 말이다. 

게다가 스마트폰 자체가 무언가를 해주지는 않는다. 
스마트폰에 들어있는 무언가가 해주는 것이지.

즉 스마트폰에 들어갈 무언가 중에 자사 업무에 적합한 것을 찾아내든가
아니면 직접 만들어야 하는데...이것이 그리 만만한 작업은 아닐 것이다.

부디 기계만 덜렁 던져주고눈 뭔가 큰 일이라도 벌어질 것을 기대하는 CEO님들은 없길 바란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