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0/02/23 22:46 


App name : Time Bomb
내용 : 시한폭탄 형태의 알람 시계
         일반적인 알람 시계와 동일한 기능이나
         알람 시간이 되면 시한폭탄이 작동하여
         폭발하도록 하여 재미를 더함
         알람을 끄는 방법도 그냥 바로 끄는 방법과 더불어
         실제 시한폭탄을 제거하는 것 처럼 퍼즐을 마련하여
         사용자가 선택적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처리
적용 기술 : Timer
확인 사항 : 그래픽 효과 처리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0/02/23 09:49


App name : BillMan (영수증 관리자)
내용 : 영수증을 스캔해서 금액 관련 내용을 추출하고 이를 
         내장된 가계부 App에 반영시켜주는 App
적용 기술 : 카메라, 문자인식
확인 사항 : 영수증에서 유효한(금액에 해당하는) 숫자만 추출 가능한가?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0/02/23 09:46 


App name : Odiya (기존에 Odiyar App이 있기 때무에 끝에 r을 뺐음...^^;;;)
내용 : 서로 약속을 한 사람들끼리 키를 주고 받은 상태에서
         약속 장소에 도착하면 서로 상대방의 위치를 위치기반 서비스를 통해
         알아 내는 App
적용 기술 : 위치기반 서비스(LBS, GPS)
확인 사항 : 상대방 폰의 GPS 정보를 알 수 있는가?
개념도 :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0/02/23 09:02


미래를 그려봄으로써 현재의 갈 길을 찾는가?

한국에서는 여전히 '돈'이 최고의 가치를 가지고 있는듯하다.
돈이 있어야 생산을 하고 돈이 있어야 투자를 하고 돈이 있어야 시장을 형성한다.
지극히 현실적이고 지당한 논리다.

이러한 현실적인 가치관은 모든 일들을 과거와 현재의 분석을 통해
미래를 설계하는 체계를 가지게 한다.

결국 생산품은 더더욱 개선되고
기업은 더더욱 탄탄한 기반위에 설 수 있다.

하지만...

혁신과 혁명이란 있을 수 없다.

과거와 현재의 분석이란 일정 량의 데이터와
이를 분석할 수 있는 각종 도구 및 인력만 있다면
어느 정도 규모 있는 기업이라면 모두 가능한 일이다.

이 것은 결국 이런한 체계를 따르는 기업은 극심한 경쟁의
한 가운데로 도달할 수 밖에 없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이전투구의 경쟁을 벗어나 홀로선 백학처럼 고고하기 위해서는
현실을 벗어나 '상상'을 해야 한다.

모든 가능성을 내 팽개치고 무조건 상상을 해야 한다.

머리 속에 SF 만화를 그려야 하고, 유토피아를 설계해야 한다.
그리고 그 것을 구체화 해야 한다.

이 것이 창의성이 아닌가...?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0/02/22 17:32


7년간 몸담았던 회사를 뜨려고 한다.

어느덧 경력은 11년차, 나이는 41...
꽤 많은 시간을 IT 업종에 있었으면서
막상 이직을 준비하려 내 지나온 길을 더듬었더니

남은 것이 없다...ㅠ.ㅠ

2000년 경에 만든 java applet과 php로 된 채팅 소스 하나
역시 2000년 경에 만든 ASP와 MSSQL로 된 게시판 소스 하나
최근 작업한 MK인맥 소스 하나 (이놈은 어디 내놓기가 부끄럽다...-.-)

몸은 부지런을 떨었건만 이렇게 남은 것이 없다는 것을 보건대
내가 '부지런'이라 생각했던 많은 것들이 실상 그저 의미 없는
낭비였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원인은?

의지의 박약과 계획의 부재다.

이직을 위해서는 나를 충분히 보여줄 레퍼런스가 필요하다.
하지만 너무나 부족한 내 과거를 어떻게 보충을 해야 하나.

과거를 Update할 수는 없는 노릇이고
결국 내가 가질 수 있는 최대한의 시간인 2달 반 정도의 기간에
승부수를 던져야 한다.

참으로 두렵고도 기대되는 시간이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