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0/08/21 00:11 


링크 : http://m.ittoday.co.kr/articleView.html?idxno=14980


성공의 조건을 보니 아찔하네요...
유료앱은 5만 6천 다운로드
무료는 무려 22만...ㅠ.ㅠ

그나저나 'LBS-게임-SNS 삼총사 뜬다'가 아니라 이제는
LBS-게임-SNS가 융합된 뭔가가 떠야 할 시점이 아닌지...?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Tag App, LBS, SNS, 게임,

최초 작성일 : 2010/04/02 06:53 


링크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4/01/zdnet20100401085501.htm

SNS 영역의 확장이 무섭네...

웹이 황제 구글과 게임 시장의 황태자 닌텐도의 만남이니
또 얼마나 많은 사람들의 애를 태울까...

사람과 사람들의 만남이니 당연히 놀 거리를 생각하겠지...
소셜 게임...구미가 당기는 영역이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최초 작성일 : 2010/03/25 14:03


링크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3/24/zdnet20100324115101.htm

애초에 터치 방식만으로는 게임의 역동적인 조작을 구현하기에는 무리가 있어보인다.

특히 액션이나 슈팅같은 게임은 순간적으로 빠른 속도로 이동하는 조작들이 필요한데
이를 터치 조작만으로 해내기에는 무리가 있는 것이다.

그래도 꾸준히 만들어지는 것은 기존의 모바일 게임과는 차원이 다른 화려한 그래픽과
게임 구성 때문이 아닐까 한다.

어쨌든 이러저러한 이유로 모바일 게임에 가장 적합한 장르는 뭐니뭐니해도 퍼즐류
또는 보드게임류일 것이다. 굳이 전략 시뮬레이션이나 롤플레잉을 넣자면 진득하니
전략을 구상할 수 있는 턴방식의 게임들이 적합하다고 할 수 있겠다.

뭐가 잘 팔리고 안 팔리고를 떠나 사용자로서는 다양한 게임들을 즐길 수 있다면 
자신의 구미에 맞는 게임을 입맛대로 골라 할 수 있는 재미가 있어 좋지 않겠는가?
이미 북미에서는 아이폰이 휴대용 게임기 시장에서 2위의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는데...

무엇이든 만들어라! 누구든 살 사람은 있다! 가 앱스토어의 희망 아닐까나...^^;;;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최초 작성일 : 2010/03/23 11:17 


링크 : http://itnews.inews24.com/php/news_view.php?g_serial=481957&g_menu=020600&fm=rs

역시 아이폰은 엔터테인먼트에 특화된 쪽으로 가고 있는듯하다.

왠지 느낌상으로는 
엔터테인먼트의 아이폰
비지니스의 블랙베리
범용성의 안드로이드와 윈도폰 7

이렇게 재편되지 않을까 싶은데...어떨까?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최초 작성일 : 2010/03/08 16:08


링크 : http://www.zdnet.co.kr/Contents/2010/03/08/zdnet20100308104301.htm

사실 아이폰으로도 게임을 즐기기가 그리 수월한 것은 아니다.
하드웨어적인 키패드 없이 가상 키패드를 이요할 경우 정확한 키 터치가
안되어 생각한 대로 게임 내 캐릭터를 조작하기가 힘든 경우가 많았고

중력 센서를 이용한 레이싱이나 비행시뮬레이션의 경우
게임을 하다보면 게임을 하는 사람의 동작이 너무 커져서 사람이 붐비는
지하철이나 공공장소에서 게임을 할 경우 타인에게 불편을 주거나 혹은
뭔가 민망한 상황을 만들어내기 충분하다...

그런데 같은 조작 방식으로 덩치는 몇배나 더 커져 있는 놈으로
게임을 한다...?

골수 게이며라면 아마도 손목에 오는 무리보다 답답한 조작성이
더 장애가 되지 않을까...^^???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