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에 해당되는 글 1건

욕망과 심판 그리고 무력함…

제목 :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 (No Country For Old Men)
감독 : 에단 코엔, 조엘 코엔
출연 : 토미리 존스, 하비에르 바르뎀, 조슈 브롤린 등
장르 : 범죄, 스릴러


포스터의 저 눈빛만 봐도...ㅠ.ㅠ


몇주 간을 볼까말까 고민을 하다가 결국은 봤다.
대체적인 평이 작품성과 대중성을 함께 갖추었다고는 했으나, 뭔가 오래된 듯한 분위기의
스크린샷과 작품성에 방점이 찍히는 것을 보고는 과연 내 취향(이랄것도 없지만)에 맞을까
망설이다가 보게 되었다.


그리고…
보기를 잘했다고 생각했다.


단순히 재미를 위해서도 충분한 가치가 있는 영화다.


르웰린 모스의 치밀한 도주가 주는 기대감…끝까지 살 것 같은…
안톤 쉬거거 등장할 때마다 느껴지는 긴장감…누가 또 어떻게 죽을까…하는…
애드 톰 벨의 사려 깊은 한마디 한마디…결국은 사건을 해결할 것 같은…
이러한 분위기들이 절묘하게 어우려저 감정의 롤러코스터를 타게 한다.
결국은 기대대로 이루어지는 것이 하나도 없지만…-.-


코헨 형제는 원작 소설을 최대한 그대로 옮기고자 애썼다고 하고
원작 소설은 절망을 이야기한 소설이라고 한다.
거의 후반까지의 기대가 결말에서 완전히 무너지므로 참으로 절망스러운 영화임은
틀림없다.


단지 재미를 위해서라면 르웰린 모스, 안톤 쉬거, 애드 톰 벨의 이야기만 집중해도
충분할 것이다. 사실 스토리 전개가 거의 이 세 명의 인물을 중심으로 돌아가니
굳이 언급할 것도 없지만.


하지만 좀 더 세밀하게 보고자 한다면 모스와 벨의 아내, 칼슨 웰스(우디 해럴슨 분)
그리고 중요 인물은 아니나 쉬거가 동전 던지기로 살려준 주유소(?) 주인장 등의
대화도 꼼꼼히 챙겨야 할 것이다. 어저면 마지막 두 소년의 다툼까지도…


다시 언급하지만 재미만 놓고도 별 5개짜리 영화라고 생각한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