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치원'에 해당되는 글 1건

부모노릇 하기!?

일상사 2013.10.18 13:03

우리 둘 째 아이는 고집 + 성깔이 보통이 아니다.

일단 맘에 안드는게 있으면 울고본다.

일단 울기 시작하면 끝을 본다.

얼렁뚱땅 달래는 것으로는 도저히 해결이 되지 않는다.


그런데 요즘 이녀석이 아침마다 엄마와의 전쟁을 치루고 있다.

이유는 어린이집에 가기 싫다는 것이다.

가기 싫은 이유는 재미가 없다는 것이다.


나름 어린이집에서도 다채로운 커리큘럼으로 성심껏 아이들을 보육하고 있겠지만

아이에게는 그 좁은 공간과 늘 똑같은 장난감들이 따분하기만 한가보다.

우리 나이로 4살이니 아직 사회성이 있을리는 만무하다...


이러한 상황에서 애 엄마가 도달한 결론은 '어린이집을 너무 일찍 보낸 것 같다'이다.


큰 애의 경우 4살까지는 집에서 엄마가 데리고 있었다.

주말되면 백화점 문화센터로 아빠엄마와 함께 다니는 정도가 교육이라면 교육이었을까...

5살 되던 해 늦여름부터 겨우 어린이 집을 보내기 시작한 것이다.

그래서 그런지 큰애에게는 엄마 아빠를 배려해주는 마음이 아주 차고 넘친다.

(물론 7살이나 되었으니 또 그럴만 하지만)


어쨌든 그래서 애 엄마는 마음이 아프단다.

조금이라도 더 엄마 품에 안겨있어야 할 나이에 어린이 집을 보내버려서

애가 고집불통에 막무가내가 된 것 같다는 자책이다.

그래서 5살이 되는 내년에는 어린이집이고 유치원이고 아예 안보내고 데리고 있겠단다.

(하지만 수녀원에서 운영하는 동네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있는 유치원에 당첨이 되면 거긴 보낸다네...^^;;;)


듣고 있는 나도 가슴이 짠하다.

애도, 엄마도...


그나마 나는 빚을 짊어지고 갈지라도 그럭저럭 내 소유의 집에 나 혼자 벌이로 먹고살기는 하고

또 그렇게 해서 아이를 품어줄 엄마가 집에 있을 수 있으니 얼마나 다행인가.


어린이집이며 유치원이며...

일나간 엄마 아빠를 기다리며 홀로(물론 친구와 선생님이 있지만 부모만 하겠는가...) 지내는 아들에 

비한다면 우리 아이는 얼마나 행복한가.


비록 아직도 멀었음을 알고 있지만

오늘도 이렇게 나름 부모 노릇은 하고 있다는 안도감에 빠져본다.

'일상사'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내년엔 운수대통할거야~  (0) 2013.12.05
연화장  (0) 2013.11.03
부모노릇 하기!?  (0) 2013.10.18
[옛 글] 40에 도착...그리고...새로운 출발을 꿈꾸다  (0) 2013.07.19
[옛 글] 딸 바보의 딸 걱정...  (0) 2013.07.19
[옛 글] 내일이 벌써 대선이네...  (0) 2013.07.19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