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0/05/04 17:19 


링크 :

[IDG] http://www.idg.co.kr/newscenter/common/newCommonView.do?newsId=61576

과연 HP는 만만한 상대가 아니었네요.
기사에 의하면 보다 먼 미래를 내다보며 많은 준비를 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이미 변화의 물꼬는 터져버렸지만 앞으로는 더 많은 변확 생겨날 것 같습니다.

개인 사용자의 입장을 놓고보자면 PC는 전통적으로 베이스 캠프 역할을하는
기기였습니다만 클라우드 컴퓨팅의 시대에는 단지 베이스 캠프에 접속 가능한
단말기 중 하나에 불과합니다. 더군다나 대부분의 사람들이 집에 있는 시간보다는
외부에 있는 시간이 많다는 점을 감안해본다면 앞으로 개인용 PC의 위상이란 것은
콘솔 게임과 경쟁을 해야 하는 처지로 밀릴지도 모르겠네요.

최대 PC 제조/판매업체로서의 HP도 이런 부분을 준비하지 않을 수 없었을겁니다.
결국 클라우드 컴퓨팅 시대에 걸맞는 플랫폼이 필요했을 것이고 그런 필요성이
팜의 인수로 나타난 것 같습니다.

그러한 전체적인 그림 위에서 태블릿 출시도 포기한 것일까요?
아마도 스탠드얼론 태블릿 보다는 보다 클라우드 컴퓨팅에 적합한 휴대용 디바이스가
더 절실했던 모양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을 위해서는 굳이 윈도우 7이 필요치
않을테니까요?

이렇게 나열하고보니 역시 변화의 중심에는 '클라우드 컴퓨팅'이 있었네요.
어쩌면 아이폰을 시작으로 한 스마트폰 시대의 빅뱅은 표면적인 모습 중 하나였을
뿐인지도 모르겠습니다.

스마트폰, 태블릿은 변화의 시작을 알리는 선발대에 지나지 않을 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클라우드 컴퓨팅에 최적화된 다양한 기기들이 창안되고 제작되고 출시될 것입니다.
높은 휴대성과 가독성을 가지고 있으며 다양한 주변 기기들과 자유롭게 연결하여
복합적인 기능을 제공해 줄 수 있는 기기들...게다가 칩 제조업체들은 그러한
요건을 만족하면서 더 높은 성능을 낼 수 있도록 보다 개선된 칩들을 쏟아내겠죠.
무어의 법칙은 끝나지 않겠네요...

모든 분야가 멋들어지게 맞아 돌아가는 금세기 최대의 IT 혁명이 눈앞에 있는 것
같습니다.

이미 아이폰 한 대로 제 생활 패턴의 많은 부분이 바뀌어버렸습니다.
또 어떤 것들이 제 삶을 변화시키게 될까요?
어렸을 때,  SF 만화들을 통해 보던 미래 세계에 대한 동경이 다시금 살아나고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최초 작성일 : 2010/04/08 07:01 


링크 : http://www.bloter.net/archives/28854


나날이 개인이 이용하고 접근할 수 있는 디지털 기기들이 늘어나고 있다.
고정된 장소에서만이 네트워크에 접속할 수 있는 시대가 지나서 이제는
언제 어디서나 네트워크에 접근할 수 있는 것은 물론 어떤 기기로든 네트워크에
접근할 수 있는 시대까지 오게 된 것이다.

그렇다면 이제 화두는 다양한 기기를 사용하게 됨으로써 파편화 된 각종
정보들을 어떻게 일관성 있게 그리고 통합적으로 관리할 수 있느냐 하는 것이다.

이미 기업 서비스에서는 다양하게 활용되고 있는 클라우드 서비스가
개인 서비스로 그 영역을 확장하는 것은 너무도 당연한 흐름인 것 같다.

여기서 중요한 점은 보다 보편적이고 범용적인 서비스와 플랫폼이 준비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사람들은 특정 브랜드에 대한 충성도가 높다고 해도 평생 그 브랜드의 제품만을
사용하지는 않는다. 특히나 휴대폰 같은 경우 기기를 변경하는 빈도가 높으며
기기 변경시 같은 브랜드의 제품으로 변경하리란 확신을 가질 수도 없다.
어떤 서비스가 가능한지 어떤 기기적 특성이 있는지에 따라 다양한 기기를
사용할 수 있는 것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특정 브랜드나 특정 제품 라인에만 특화된 클라우드 서비스라면
이미 '클라우드'라는 의미를 상실하는 것이 될 것이다.

아이폰을 쓰다가 안드로이드로 바꿨다고 해서 모든 정보들을 재구성하고
재등록 해야 한다면 무슨 의미가 있겠는가.

이미 자사의 제품 라인을 기준으로 서비스를 구현하고 있는 애플이나  MS의경우
그 영향력으로 보아 자사 제품에 특화된 서비스로도 얼마든지 서비스를 제공하고
수익을 올릴 수 있겠지만 독자적인 플랫폼이 없이 서비스만을 제공하게 될
여타 업체들의 경우에는 더더욱 범용성이 중요한 이슈가 될 것이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