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art Phone'에 해당되는 글 1건

최초 작성일 : 2013/03/20 12:54 


먼저 관련 기사입니다.

http://www.zdnet.co.kr/news/news_view.asp?artice_id=20130319082909

2010년에 처음 iOS 개발을 해보겠다고 다니던 회사를 그만 두고 공부를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1년동안 허접한 앱 2개를 만들어 앱스토어에도 올려보고...

2011년 5월부터 10월까지는 iOS 개발 프리랜서로 프로젝트 2개를 뛰었네요.

그리고 2011년 11월 계속 프리를 할 것인지 다시 정규직으로 갈 것인지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더랬죠.

일단 정규직으로 가기로 한 후 구직을 시작했는데 그 때는 단지 iOS 개발에 국한시키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그 당시 눈에 들어온 기업이 있었는데 넥스알이라는 하둡 전문 업체였습니다.

솔직히 당시 구인 광고에 '입사자 전원 아이패드 지급'이라는 문구가 있어 밑도끝도 없이

이력서를 넣었지요. 하둡이 뭔지도 모르고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요한 것은 지금부터인데...

만일 그 때

하둡이란 것이 이렇게 뜰 줄 알았다면 진로를 아예 바꾸진 못했겠지만 나름

하둡과 빅데이터 관련된 공부를 열심히 해뒀을텐데 말이죠...

그냥 무심결에 지나쳐버린 것이 조금 아쉽네요...^^;;;

하지만 지금도 늦지 않았다는 생각에 공부를 시작하긴 했습니다.

작년 말부터 생각해왔던 것이지만 이미 모바일에서도 예전 PC에서와 같은

변화가 생겨나고 있다고 보여집니다.

초창기 PC는 그 자체로 유용한 물건이었고 사람들은 주로 네이티브 프로그램을

사용하기 위해 PC를 이용했죠. 하지만 웹이 생겨나고 브라우저가 운영체제로 들어오면서

PC 사용의 많은 부분이 인터넷을 통한 컨텐츠의 소비와 서비스의 이용으로 옮겨지게 되었습니다.

현재의 모바일 또한 다르지 않을 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미 스마트폰의 이용 통계에서도 드러난 사실들이지만

게임을 제외한다면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앱들 혹은 이용 행태는

기존에 이미 웹으로 서비스 되고 있는 것들이거나 아니면 모바일을 대상으로 하는

새로운 서비스들입니다.

조금 과장해서 말하자면 PC와 마찬가지로 (서버를 통해 제공되는) 서비스가 없는

스마트폰은 깡통으로 전락하게 될지도 모르는 일이죠...^^;;;

요점은 (게임 개발을 논외로 한다면) 안드로이드든 iOS든 단말쪽의 네이티브 앱 개발로는

미래가 그리 밝지 않다는 것이죠.

또 한편으로는 '개발자'라는 마인드가 단말 개발에만 머물지 않게 하기도 할겁니다.

마치 자바 개발자가 테스트를 위해 톰캣이나 오라클 정도는 설치해봐야 하는 것처럼...

썰이 좀 길었네요.

누군가에게 조언할 처지는 못되니 그냥 제 꿈을 말하자면

좀 더 넓은 시각을 가지고 큰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개발자가 되고싶을 뿐입니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