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2/01/27 08:51


처음으로 Xcode 4.2에서 프로젝트를 생성하고부터는 나날이 하는 일이 삽질이다...-.-

역시 대체로 문제가 되는 것은 새로 도입된 스토리 보드...

전체적인 화면의 흐름을 한 눈에 보면서 작업한다는 점에서는 더할나위 없이 좋지만
아무래도 새로 생긴 기능이다 보니 삽질을 피해갈 수는 없다.

오늘은 아주 간단한 삽질 하나 소개(!?)한다.

최초 프로젝트를 생성할 때는 탭바 베이스의 화면으로 시작을 했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스토리 보드가 생성이 되었다.





최초에는 탭바 아이템 2개가 기본으로 생성이 되었고 나머지 하나는 직접 생성한 것으로
이에 대한 삽질은 지난 번에 소개를 하였다.

그런데 작업을 하다보니 기왕 하는 김에 Universal 앱을 만들고픈 욕심이 생겼다.
그래서 아이패드를 고려한 화면으로 재구성이 필요하였다.

결국 아이패드에서는 좀 휑~해보이는 탭바를 포기하고 분활 화면 형태로 가기로
결정을 했다. 그리고 과감하게(또는 무식하게) 탭바 컨트롤러라고 표시된 스토리보드상의
오브젝트를 지워버렸다.





그리고는 의기양양하게 다시 Run!

그러나...RootViewController가 없다는 메시지와 함께 화면은 먹통...

일단 이전 방식을 염두에 두고 AppDelegate 소스를 보았다.

- (BOOL)application:(UIApplication *)application didFinishLaunchingWithOptions:(NSDictionary *)launchOptions

{

    // Override point for customization after application launch.;

    return YES;

}


어...좀 깨끗하네...-.-
이 것 때문인가...? 하고서는 열심히 그전 처럼 코딩을 했다.
rootViewController로 사용할 뷰 컨트롤러의 인스턴스를 만들어서
window.rootViewController에 넣어주고 makeKeyAndVisible도 호출해주고...

그러나 역시 먹통...

다시 추가한 코드 싹 지우고 구글링 시작...
그리고 구글신의 도움으로 원인 발견...

일단 탭바 컨트롤러를 삭제한 상태에서의 스토리 보드 화면은 아래와 같다.




탭바를 지우기 전과 달라진 점이라면 당근 탭바 컨트롤러가 사라졌고 동시에 같이
사라진 놈이 하나 있다. 틀린 그림 찾기나 해볼까~?

바로 탭바컨트롤러의 좌측에 붙어있던 화살표(첫 번 째, 두 번 째 그림 참고).
그렇다 바로 이 화살표가 rootViewController를 지정해 주는 역할을 하고 있었던
것이다.

그럼 이 화살표는 어떻게 만드느냐.
스토리 보드 화면 우측창에서 Attribute 인스펙터를 선택하고 중간정도에 보면
체크박스 4개가 보인다. 그 중 맨 위에 Initial Scene이라는 타이틀이 붙어있는 것이
바로 rootViewController를 지정하는 역할을 한다. 이 것을 체크하니 아래와 같이
FirstViewController의 좌측에 화살표가 생기고 Run을 하니 화면이 정상적으로
나왔다.




이상으로 오늘의 짧고 굵었던(은 좀 아닌 것 같고) 삽질기를 마친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