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식쟁이 독서일기 - 제발 쉽게좀 써주시오~!

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

프리드리히 니체 저 / 홍성광 역
웅진씽크빅 출판


지난 번 ‘HOW TO READ 라캉’을 읽고나서도 그랬지만 이 책을 읽고나서도 역시 밀려드는 것은
좌절감이었다.


나는 묻고 싶다.
이들은 도대체 무엇을 보고 듣고 느끼며 지식과 사상을 얻었으며, 누구를 위해 지식과 사상을 표현하는가?


세상의 평범한 장삼이사를 보고서 통찰을 얻었으면 그들이 이해할 수 있는 말로 그들에게 되돌려 줄 것이요
학식있고 깊은 사상을 가진 사람들을 보고 배우고 익힌 것이라면 그저 그들에게나 돌려주면 그만이다.


뭐 암만 이렇게 투덜대 봐야 돌아오는 것은 내 무식에 대한 질책이겠지만…


도대체 이 책이 문학인지 철학인지, 이 책 속의 비유들이 무슨 의미인지 도통 알아먹을 수가 없다.
반어, 동어 반복, 직유와 은유와 상징…세상의 온갖 표현 방법들을 모조리 뒤섞어놓았다.


아무래도 당분간 ‘철학’쪽 책들을 읽지 않는 것이 정신 건강에 좋을 것 같다.
다만 니체에게도 기회는 줘야 하니까 ‘HOW TO READ 니체’ 한 번만 더 읽고 최종 판단을 내리도록 하자.


그런데 이렇게 비유가 난무하다보니 이 것이 원문 자체가 그런 것인지 번역을 희안하게 해놓은 것인지
그게 또 의문이다.


한가지 명백해보이는 오류는 도대체 인용 부호가 시작은 있는데 끝이 없는 경우가 너무 많다.
이 것은 분명 출판사의 문제인 것 같다(나는 펭귄시리즈 전차책으로 읽었다).


또 한가지…니체는 지독한 여성 혐오자인 것 같은데…루 살로메에게 차인 것도 이 때문이 아닐지…^^;;;


아무튼 책을 이해를 못하니 독후감의 질이 떨어진다. 
조만간 HOW TO READ 읽고 다시 정리해야겠다…ㅠ.ㅠ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