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1/04/18 01:28 


지켜보다가 너무나 이야기들이 재밌어서(죄송합니다. 당사자들은 진지할텐데)

폭풍 트윗을 하지 않을 수가 없네요. 우선 저는 20대분들 논조대로라면 한 것이

없기에 말할 자격도 없습니다. 하지만 트위터의 힘을 빌어 몇마디 남기고자

합니다.


20대분들의 답변에서 몇가지만 딴지를 걸겠습니다. 우선 앞서 잠시 말씀드렸듯이

레인맨님께 '당신은 무엇이 그리 잘났기에 20대에게 가당찮은 지적질이냐'고 말씀하시는

분들…전형적으로 상대방을 배척하는 말이라 생각합니다.


그런 논리라면 예수, 석가, 공자 조차 누군가에게 설교할 수 없었을 것입니다.

상대방의 가치를 판단하지 못하는 상태에서 '나보다 모범적이지 않으면 나에게

조언할 수 없다'라고 하는 것은 전형적인 독불 장군의 자세라 생각합니다.


즉, 설령 레인맨님이 진짜로 입만 나불거리는 꼰대라 하더라도 말하는 사람은

말하도록 내버려 두면 되는 것이고 듣는 사람은 그 쓰레기 같은 말 속에서도 자신에게

도움이 될만한 것을 찾아내는 것이 현명한 처사일 것입니다.


물론 레인맨님의 상당히 도발적인 어조에 흥분한 탓에 나온 말이라 이해하고자 합니다.


다음으로 '기성세대가 싸질러놓은 똥을 왜 우리보러 치우라 하냐'는 논지인데…

그럼 기성세대가 싸질러놓은 똥을 기성세대가 안치워가면 그냥 똥밭에 뒹굴렵니까?


그리고 기성세대에 적대적인 감정을 폭발시키면서 해결책을 기성세대에게 내놓으라는 것도 엄청난 모순 아닌가요? 마치 전쟁에서 상대 군사에게 '너네 왕좀 잡으러 가야하는데 어떻게 가야 하냐?'고 묻는 셈이네요.


자꾸 이런 말을 하니 완전히 말트집 잡는 것 밖에 안되네요…죄송합니다…^^

제가 이 논쟁아닌 논쟁을 보면서 느낀 것은 20대분들께서 핵심을 잘못 잡고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나 '짱돌'이라는 표현에 매우 민감하네요...^^


짱돌과 피? 혹은 대화와 이해? 이런 것들은 '모인다'는 것이 전제되지 않으면 아무 의미가 없는 것 아닐까요? 소수의 인원으로 광화문 네거리에서 쉴새없이 짱돌 던져봐야 곤봉과 방패에 맞아가며 닭장차 타고 끌려가서는 곧 잊혀지겠죠.


마친가지로 대화와 이해? 좋습니다. 소수 몇몇이 자기들이 받고있는 부당한 대우와 불합리한 사회현상에 대해 좋은말로 설득해봐야 이미 이 사회는 옳고 그름보다는 힘의 유무에 따라 모든 것이 결정된다는 것을 누구나 알고 있을 것입니다.


중요한 것은 '모여야'한다는 것입니다. 가장 많은 구성원들이 이해를 같이 할 수있는 문제를 중심으로 모여야 한다는 것이죠. 짱돌을 들 것인지 대화를 할 것인지는 그 이후에 결정할 문제입니다.


쪽수가 많다는 것은 곧 힘을 의미합니다. 그리고 더 중요한 것은 다수의 결정일수록 잘못될 확률이 더 낮다는 것이죠.

하다못해 현대는 정보의 사회입니다. 혼자서는 아무리 날고 기어도 여럿이 모여 얻는 정보를 당해낼 수 없습니다.


스펙에 대해 : 요즘들어 각종 문제들이 봇물처럼 터져나옵니다. 그러면서 너무나 자연스럽게 외국의 모범적인 사례들이 거론됩니다. 이제는 많은 사람들이 우리 나라의 전반적인 구조가 얼마나 왜곡되고 모순되어있는지 잘 알게되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어떻게 그 왜곡되고 모순되어있는 기존의 체계로 편입되길 원하십니까? 왜 그럴 수 밖에 없습니까?

왜 더 나은 모델로 변화시켜 나갈 수 없습니까? 제가 생각하는 답은 여러분이 '혼자'이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좀더 오버해서 생각하자면 아마도 세상의 권력들은 자신들의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이러한 파편화를 위해 끊임없이

무언가를 획책하고 있다는 생각도 들구요…


글을 다 써놓고 보니 예나 지금이나 좌에서나 우에서나 그저그런 위치밖에 못서있는제가

주제넘게 너무 잡설을 많이 풀었다는 생각이 드네요. 하지만 이렇게라도 간간이 무리하지 않으면 그나마 남아있는 알량한 제 양심에 상처가 나버리고 맙니다.


부디 모두들 차가운 머리와 뜨거운 가슴으로 세상살이 훌륭하게 헤쳐 나가셨으면 좋겠습니다.

이 글을 쓰는 동안 레인맨님이 몇가지 답을 벌써 주셨네요…^^;;;

전 이만 남은 작업이 있어서 가보겠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