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1/04/18 01:31 


어쩌면 답은 40대에게 있을지도 모릅니다. 이 것은 레인맨님이 스스로 말씀하시듯

오리지랄 법적 총각이시라면 간과할 수도 있는 부분이죠. 쌩뚱맞지만 곧 제 2째가

돌을 맞습니다. 짱돌은 아닙니다…^^;;;


아이 돌 때 틀어줄 동영상 시안을 보면서 뜻하지 않게 트위터의 이 논쟁이 겹쳐지네요.

'나는 이 아이에게 풍요로운 아버지가 될 것인가? 정의로운 아버지가 될 것인가?'


20대는 제 한몸을 위한 노력과 스펙쌓기 그리고 자칭 '꿈'이라고 하는 것을 위해서만

노력하면 그것으로 족하겠죠. 하지만 사십대는 적어도 3명분의 꿈을 위해 삶을 짊어져야합니다.


그 과정에서 정작 삶의 주체인 자기 자신의 꿈은 송두리째 날아가버리기도 하죠.

제가 보기에 세상의 변화가 더 절박한 것은 20대가 아니라 40대라 보여집니다.


전 죽도록 야근하고서도 집에서는 늘 돈 걱정을 해야 하고 아이들에게 웃는 얼굴 한 번

제대로 보여주기 힘든 이 사십대의 개같은 인생을 끊어내고 싶습니다.


20대는 말하겠죠. '당신같이 되기 싫어 스펙에 목맬 수 밖에 없다고' 하지만 대단한 착각입니다. 이 문제는 스펙의 문제가 아닙니다. '정당한 댓가'의 문제입니다.


단지 제 스펙이 낮아 고작 그만큼의 댓가를 받는 것이 전부라면 전 유토피아에 사는 것이라 생각합니다. 아타깝게도 그렇지 않네요. 아니…저는 그렇더라도 제 아이는 그렇지 않네요.


아버지의 스펙이 낮다고 해서 당사자의 능력과는 무관하게 교육적으로 나아가서는 인간적인 차별을 받게될 제 아이를 생각하면 분명 세상은 '정당한 댓가'를 주고있지 않습니다.


사실 20대분들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입니다. 노력한 만큼 스펙은 쌓이겠지만 쌓이 스펙만큼의 보상을 받을 수 있을까요? '행복은 마음먹기 달렸다'라는 지고지순의 명제에 따른다면 그럴 수 있겠죠.


하지만 제가 생각하기에 여러분들의 그 스펙들은 대부분 여러분과 같은 세대의 '재벌가의 20대'에게 흡수될 것이고 여러분은 그저 '상대적으로 높은 보상'만을 받게 될 뿐입니다.


만일 이 사실을 이정하지 못하겠다면 무시하면 그만입니다. 하지만 이 사회가 이런 사회라는 것을 인정하신다면 과연 개인적인 스펙쌓기에 투자되는 노력이 얼마나 가치가 있는가를 다시 한 번 되돌아보셔야 할 것입니다.


잠깐 삼천포를 다녀왔네요…^^;;; 40대의 가슴속에 이렇게 자리잡은 울분을 폭발시켜줄 도화선은 또 어디있을까요? 이렇게 얘기하면 40대에게 대안을 내놓으라는 20대와 똑같아지는 것인가요…^^?


갑자기 아이 생각에 울컥해서 도배질을 했습니다. 양해 부탁드립니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