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영이] 서치

문화 2019.04.01 00:51

서치

자영이는 전거를 타면서 본 화 야기입니다.
말 그대로 실내 자전거로 운동하면서 지루함을 달래기 위해 아이패드로 본 영화에 대해 극히 
주관적으로 아무런 논리적 분석 없이 의식의 흐름에 따라 적어 내려간 초 간단 감상문임을
참고해주세요.

 

 

원제 : Searching
상영 : 2017년
장르 : 드라마, 스릴러
감독 : 아나쉬 차간티
출연 : 존 조, 데브라 메싱
시청 : 넷플릭스
개인평점 : ★★★★☆

 

버드박스와는 달리 이 영화는 한 번 봐야지 하고 벼르고 있던 영화였다. 공중파 TV의 영화 소개 프로그램을 통해
봤을 때 모든 scene이 컴퓨터 화면을 통해 보여진다는 점이 매우 흥미로웠다. 아마도 내가 늘 컴퓨터를 맞대고 사는 
IT업계 종사자이기에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또한 주연배우 존 조의 경우 내가 그를 처음 알게 된 것이 2009년 방영된 미드 플래시포워드를 통해서였는데 그 때
한국계 배우라서 그랬는지 조금 친근하게 다가왔던 기억이 있다(여담이지만 플래시포워드 참 재밌게 봤는데 나만
재밌었는지 시즌1에서 막을 내렸다…ㅠ.ㅠ 뒷얘기가 무척 궁금하다…). 

 

극중에서 심각한 표정으로 모니터를, 카메라를 들여다 보고 있는 그의 연기는 작품에 몰입할 수 있게 해주는 충분한 
계기가 되었다. 큰 액션 없이 이렇게 표정만을 가지고 연기를 하는 것도 쉽지는 않을 것이다.

 

사실 영화 내내 배우들의 얼굴이 PC내의 각종 영상 프로그램을 통해 보여지는 것이 신선하기도 한 반면에 정말 저렇게
까지 우리가 SNS나 디지털 기기에 매몰되어 살고있는가 하는 의문이 들기도 하고 또 아무리 여섯 다리만 건너면 모든 
지구인을 다 알 수 있다지만 클릭 몇번에 저렇게 신상이 탈탈 털리는 것이 조금은 과장되지 않았나 싶기도 하지만 충분히 
납득이 되는 설정임은 분명하다.

 

이 영화는 디지털의 홍수 속에서 살아가는 현대인의 삶을 긴장 넘치는 스릴러로 만들어낸 영화이지만 한편으로는 삶의
전통적인 면, 바로 가족, 부모와 자식의 이야기이기도 하다. 이 이야기의 두 축은 두 가족이자 두 부모이다. 심각하지는
않지만 문제가 없다고 할수는 없는 정도로 거리가 있어보이는 가족과 파국에 이를 정도로 지나치게 밀착된 가족…

 

자식이 가해자가 되었든 피해자가 되었든 그 부모의 심정과 행동은 법과 도덕의 테두리에서는 용서를 받지 못할 것이라
할지라도 최소한 연민은 느낄 수 있다. 세상은 무섭게 변하여 디지털 도구로 수많은 일들, 심지어 사람 사이의 관계를
이어가는 일들조차 가능하다지만 디지털 세상 속에 보여지는 부모라 할지라도 손편지를 쓰던 시절의 부모와 크게
달라지지 않았음은 아이러니라면 아이러니일까…(어쨌든 자식 관리 잘 하려면 디지털에 적응해야 한다는 교훈이…-.-)

 

결론적으로 실험적인 영상과 그 제한적인 장면들 속에서 긴장의 끊을 놓치지 않게 하는 연출력은 분명 칭찬을 받을만한
좋은 영화라고 생각한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