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1 - Atom + PlatformIO

2019/04/23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2 - Eclipse

2019/04/28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3 - Visual Studio

2019/05/06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4 - Xcode + embedXcode





아두이노 공식 개발툴을 대체할 수 있는 5가지 방법 중 마지막으로 embedXcode를 소개한다.

사실 마지막 5번째로 CLI(Command Line Interface: 명령 줄 실행 환경)이 있으나 고수들이 아니면 사용이

쉽지 않은 관계로 이번 정리에서는 제외를 하였다.


지난 번 이클립스 관련 포스팅에서 이클립스가 사용하기 무겁다고 하였지만 사실 Xcode에 비하면 이클립스는

양반이라고 할 수 있다. 만일 PC(Mac) 환경이 메모리 8Gb에 HDD를 사용 중이라면 개발은 포기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적어도 메모리 16Gb에 디스크는 퓨전 드라이브 정도는 써야 쓸만할 것이다.

어쨌든 Mac을 사용한다면 선택 가능한 툴이니 소개를 해본다.

Xcode + embedXcode

Xcode는 Mac의 App Store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그리고 embedXcode는 다음의 주소에서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embedXcode 다운로드


embedXcode의 경우에도 세가지 버전이 있는데 +에디션 버전과 일반 버전이 있다. 일반 버전은 무료이고
+에디션 버전은 유료이며 +에디션의 경우 다시 2가지로 나뉘어 개인용은 29유로, 상용 라이센스는 99유로이다.



우선은 당연히 무료 버전으로 받아 설치를 하면 된다. 다운로드 받을 때 Xcode 10 버전용과 9 이하 버전용이

별도로 링크되어 있으므로 자신의 Xcode 버전에 맞는 embedXdoce를 다운로드 받으면 된다. 


설치가 모두 끝났으면 프로젝트를 만들어보자. Xcode를 실행 후 Create a new Xcode project를 선택하여
새 프로젝트를 만든다.





템플릿 선택 창이 뜨면 상단의 플랫폼 선택 메뉴에서 macOS를 선택한 후 화면 가장 하단에 있는 embedXcode를
선택한다.






프로젝트 정보 입력 창에서 가장 위에 있는 프로젝트 이름과 가장 아래의 2개, 프로젝트 scope와 board를 적절하게
선택한다.






생성된 프로젝트 구조는 다음과 같다. 상당히 많은 파일과 디렉토리들이 보이는데 메인 소스는 '프로젝트명.ino’이다.
프로젝트가 처음 생성된 상태에서는 모든 텍스트가 그냥 흰색으로만 보이는데 이 것은 상단 메뉴에서 선택을 해주면된다. 
메뉴는 Editor > Syntax Coloring > C++을 선택해주면 된다.







생성된 파일 중 중요한 파일이 하나 있는데 바로 ‘Makefile’이다. 이 것은 embedXcode의 가장 불편한 점 중

하나이기도 한다. Serial Port나 Baud Rate같은 중요 사항을 바로 이 파일에 직접 타이핑하여 설정해야 한다.





이렇게 모든 설정이 끝나고 나서 빌드를 하면 된다. 빌드를 할 때에는 target을 잘 지정해주어야 하는데

target에 대한 상세한 내용은 아래 링크에서 확인할 수 있다.


Select a target


빌드 및 업로드 로그는 Xcode의 좌측에 있는 Navigator창의 상단 가장 오른쪽에 있는 Report Navigato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리

이렇게 해서 아두이노 공식 개발 IDE를 대체할 수 있는 4가지 방법에 대한 정리가 끝이났다.개개인마다 취향이 다르겠기에 
무엇이 가장 낫다고 단언할 수는 없지만 대체로 아두이노 스케치 프로그램의크기가 작다는 점을 생각한다면 역시나 처음 소개한
Atom을 이용하는 것이 가장 부담 없고 편하지 않을까하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다.

아무쪼록 아두이노를 활용하시는 많은 메이커분들의 선택에 도움이 되었으면 한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