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1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1 - Atom + PlatformIO

2019/04/23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2 - Eclipse

2019/04/28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3 - Visual Studio

2019/05/06 - [Study/아두이노] - [아두이노] 선택 가능한 개발환경 알아보기 #4 - Xcode + embedXcode




지난 포스팅에 이어 공식 Arduino를 대체할 수 있는 개발 툴의 두 번째로 Eclipse의 플러그인을 소개한다.

Eclipse의 경우 극명한 장단점이 있는 IDE인데 장점은 거의 무궁무진한 확장성과 범용성이고 단점은 바로

(과장 조금 보태서)무궁무진하게 메모리를 잡아먹는다는 점… 상당히 무겁다...ㅠ.ㅠ

아무튼 이번 포스팅에서는 Eclipse 기반의 아두이노 개발 환경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자.


Eclipse + Eclipse C++ IDE for Arduino 3.0


Eclipse의 경우 처음부터 지금까지 가장 유용한 장점을 꼽으라면 바로 플러그인을 통한 확장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Eclipse 기반의 아두이노 개발환경도 바로 이 플러그인을 이용하여 설치하게 된다. 몰론 그 
전에 당연히 Eclipse를 설치해야 한다.


Eclipse 다운로드


최근의 Eclipse는 installer 형식으로 배포되어 installer를 실행하면 용도에 맞는 Eclipse를 설치할 수 있다.

어차피 다른 용도의 Eclipse도 플러그인 설치로 다 사용 가능하므로 무난하게 Java 개발용으로 설치하면 된다.

Eclipse 설치가 끝났으면 Help > Eclipse Marketplace…로 이동하여 Arduino로 검색을 하자. 여러개의
목록이 나올텐데 'Eclipse C++ IDE for Arduino 3.0’을 선택하여 설치해주면 된다.





설치가 모두 끝나면 이클립스를 재시작하고, 재시작한 이클립스의 툴바에 보면 새로운 컨트롤들이 생겨난 것을 볼 수
있다.






이제 설치가 모두 끝났으니 프로젝트를 생성해보도록 하자. New Project에서 C/C++을 선택하면 하위 항목에Arduino 
Project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다. 이후 프로젝트 생성 Wizard를 따라 쭉 진행하자.









이렇게 프로젝트를 생성하고 나면 소스 파일 1개로 이루어진 아주 썰렁한 프로젝트가 생성이 된다. 그런데 함수 호출 
코드들이 모두 에러 표시가 되어있다. 이 것은 지난 Atom 포스팅에서도 언급한 바와 같이 Eclipse도 확장자가ino가 
아닌 cpp로 되어있기 때문이고 “#include <Arduino.h>”를 소스 상단에 추가해주어야 한다.


또한 플러그인 설치 후 생긴 툴바의 도구들에도 뭔가 따로 선택할 수 있는 것들이 없다. 아두이노와 관련된 설정을

아무 것도 찾을 수가 없어 조금 당황할 수도 있을 것이다. 당황하지 말고 메뉴 표시줄의 Help 메뉴로 다시 가보자

Arduino Download Manager라는 못보던 메뉴가 추가되어 있을 것이다.






이 메뉴를 실행하면 팝업이 하나 열리는데 여기서 Platforn과 라이브러리들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이제 필요한 내용들이 설치가 되었으면 새로 생긴 툴바의 on: 옆에 있는 셀렉트 박스를 열고 New Launch Target을
선택해주자. 그러면 새로이 팝업 창이 열리면서 공식 아두이노 IDE의 툴 메뉴에 있는 내용들을 설정할 수 있게 된다.






여기까지 기본적인 설치와 설정은 모두 끝이났다. 이제 툴바에서 Run 버튼을 클릭하면 빌드와 업로드가 연속해서 진행되고
콘솔 창으로 Arduino 공식 IDE와 동일한 내용의 로그가 보여진다.






정리


이렇게 해서 두번째 Arduino IDE 대안으로 Eclipse에 대해 알아보았다. 사실 Eclipse가 무겁다고는 했지만 뒤에 언급할
Xcode에 비한다면 양반이라고 할 수 있다…-.- 어쨌든 무겁다 하더라도 상당히 많은 개발자들이 아직도 Eclipse의 품을
벗어나지 못(안)하고 있고 그 폭넓은 범용성은 단점을 충분히 커버하고도 남기 때문에 훌륭한 대안이 될 수 있으리라 본다.


나머지 2개의 포스팅은 IT 공룡들인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제품들을 이용하는 방법인데 두 제품 모두 제대로 활용을하려면 
비용을 지불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해당 제품 포스팅에서 알아보도록 하자.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