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1/10/14 07:35 






어느 날 퇴근 길의 내 모습니다.
참으로 노동자스럽지(?) 아니한가?

그나마 지하철이 좀 한가한 시간이어서 여유가 있어보이니 다행이다.

이 날의 상황은 대략 다음과 같다.
프로젝트 마감이 다가오자 고객사의 독촉 아닌 독촉이 계속 되고
초반 설계의 잘못으로 문제 해결은 시간이 필요하고

남의 회사 사무실에 프리랜서라고는 꼴랑 나 하나 뿐인지라
눈치가 보여 야근도 쉽지 않고...

결국 8시 쯤 마무리 테스트는 집에서 하자 하고 노트북을 들고 나가려는데
마침 주중에는 노트북을 두고 다니는지라 가방도 안들고 와서 난감한 판...

노트북 가방 하나 빌려줄 수 없냐니까 지 주변만 둘러보는 척하다 가방 없다고 해버리는
담당자의 주변머리나, 굴러다니는 노트북 가방 하나가 눈에 띄는데 '이거 좀 빌려가면
안될까요?' 한바디를 못내밷는 내 주변머리나...ㅠ.ㅠ

결국 책 싸들고 왔던 쇼핑백에 노트북을 담아가지고 사무실을 나왔다.
260만원짜리 맥북 프로에 대한 예우치고는 대단한 푸대접이 아닐 수 없었네...

마침 잘 쓰던 아이패드조차 iOS5 GM seed깔다가 먹동이 되어버리고...

여차저차 해서 집에는 도착했지만 큰놈이 기침과 가래가 심해 집사람은
노심초사하고 있고, 테스트 진행하려는 내 맥북을 애들이 건드릴까 나도 노심초사 하고

장시간의 테스트를 위해 컴퓨터 방에서 나는 밤을 새고
기침하느라 잠설치는 아이 옆에서 집사람도 밤을 새고...
.
.
.
더 열악한 상황에서 일을 하시는 분들께는 죄송하지만
어서 빨리 이 악다구니 같은 상황을 벗어나고픈 생각만 간절한데
어디로 어떻게 탈출을 해야 하는지는 보이지도 않고...

이 나의 일상을 되돌아 보니 저 사진속의 모습이 딱 내 모습이려니...

비록 아직은 좀 더 인간답게 살고자 하는 노동자들의 대열에 끼지는 못하고 있지만
나 또한 이 땅의 노동자임은 분명하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Tag , 노동자

댓글을 달아 주세요

최초 작성일 : 2011/05/18 13:49 


나는 예전부터 세수를 하거나 양치를 하면서 거울을 보다가 문득문득 너무도 신비롭다는

생각이 들었다. 단순한 화학적 물질과 작용의 조합이 내 눈을 통해 거울에 반사되고
있는 모습을 보고서는 '나'라고 인식을 한다는 사실이 나에게는 그렇게 신비할 수가
없었다.

오늘 모처럼만에 점심을 먹고 음악을 들으며 산책을 하다가 예전의 그 신비로운 생각이
다시금 떠올랐다.

무지무지 추상적이고 철학적인, 다소 쓸모없는 생각이지만 한참을 걷다보니

'나는 왜 이 곳에서 걷고 있고, 또 이 산책이 끝나면 사무실로 돌아가
컴퓨터를 마주대고 남을 위해 일을 해야 하는가?'

'나는 분명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매우 독특한 존재인데 이렇게 아무렇게나
사람들 틈바구니에 휩쓸려서 부유하고 있는가?'

참으로 쓰잘데기 없는 생각이지만 이렇게 생각하는 것 자체도 너무 신기하고
또 이런 생각의 내용들도 그 이유가 너무도 궁금하다.

하지만 이런 이야기는 모두 '나'의 개인적인 호기심일 뿐이고
정작 중요한 것은 내가 늘 이런 과정을 통해 스스로에게 자신감을 불어넣었다는 것이다.

실의와 좌절에 빠져 있을 때, 내가 하찮게 느껴질 때 이런 생각을 찬찬히 하고 있다보면
'나'라는 존재가 마치 세상의 주인공인 것처럼 느껴지고 그래서 나는 결코 실패하지
않을 것 처럼 생각이 들었다.

그리곤 한결 가벼워진 마음으로 다시 내 자리로 돌아가곤 했다.

나를 '나'라고 인식하는 신비한 힘은 바로 이런 것인가보다.

여전히 나는 인력시장을 전전하는 나이 많은 개발자에 불과하고
그렇게 해서 벌어들이는 수입도 변변치 않지만
'나'라는 존재를 인식하고 있는 한 끊임없이 그 '나'에게 무한의 기회를 주고싶고
그 가능성을 믿어주고 싶다.

오늘도 '나'를 인식하는 나의 신비함에 기분 좋게 고개를 갸웃거린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Tag , 인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