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에 해당되는 글 2건

최초 작성일 : 2011/07/15 11:29 


2009년 12월경인가? 기억도 가물가물한 어느 때

불현듯 아이폰 앱 개발에 도전해보고자 현재 쓰고 있는 구형 맥북 흰둥이(통칭 A1181)를
중고 구매했다.

잘 쓰다가 중간에 한 번 아슬아슬하게 무상 A/S 만료일을 3일 남기고 메인보드도
한 번 갈았다.(만일 그 때 무상 A/S 기간이 지났더라면 아마도 난 아이폰 앱 개발을
진작에 접었을 것이다. 물론 접지 않은 현재에도 뭔가 딱부러지게 남은 것 없지만...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1년 하고도 한참의 시간이 지난 지금...
역시 구형이면서 일반 맥북인 이놈 가지고서는 개발 일을 전문으로 한다는 것이
역부족이라는  것을 절실히 느끼고 있다.

일반적으로 띄워놓는 프로그램들은 사파리(탭은 평균 4개 정도), 메신저 3개(네이트, MSN, 마이피플)
트위터, 파인더 2개 정도, Xcode 4, 그리고 간혹 파워포인트나 아이튠즈...

이러고 한 몇시간 작업 후 Xcode Run을 하거나 파워포인트 등 오피스류를 열면
거짓말 안하고 한 40초에서 1분 이상 걸린다.

결국 좀 무리해서 새로운 맥북을 맞이해야겠다는 결심이 섰는데 라인업도 그리
많지 않은 맥북 고르기가 왜이리 힘든지...

일단 이번 7월 중에 출시하기로 되어있는 신형 맥북에어를 기다려 사양을 한 번 보고
맥북 프로 15인치의 낮은 사양 제품과 둘 중 하나를 결정해야겠다.

돈벌기 시작한지 얼마안되서 벌써 돈깨지는 소리가 들리나 노동자가 연장을 구하는데
인색하면 안돼겠지...-.-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

최초 작성일 : 2010/10/01 22:36 


작업 환경에 대해 말씀하시는 분들이 많기에 제 작업 환경 참고로 보여드립니다...^^





맥북은 구형 1181A 2007년도 하반기쯤의 모델이구요. 
램은 4Gb(실제 인식은 3Gb), 하드는 500Gb로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맥북은 중고 구입 후 잘 쓰다가 구입 2달만에 계속 커널 패닉이 생기는 바람에
돈날리게 생겼구나 하고 A/S 신청을 하니까 불행 중 다행으로 메인보드 무상
A/S 기간이 3일 남은 시점에서 맡겨서 무상 교체를 받은 적이 있네요. 그 때는 정말
난감했더랬습니다. 

만약 3일 늦게 A/S를 맞겼더라면 전 아이폰 개발을 포기했을지도
모르겠네요...^^

최근에도 문제가 생겨 A/S 갔더니 램 불량이더군요. 그것도 2Gb 1개, 1Gb 1개
꽂혀있는 것 중에 하필이면 비싼 2Gb짜리가 불량 나서...-.-
급한 마음에 다시 2Gb 추가 구입해서 사용을 했죠.

근데 이것도 불행중 다행으로 불량난  2Gh가 하이닉스 램이었는데 판매처에서 평생
무상 A/S를 해준다고 홍보하는 제품이라 새 것으로 교체 받았습니다. 그래서 램이
4기가로 된 것입니다...^^





모니터는 한 4년 전 쯤에 구입한 3Gate 24인치입니다.
모니터 앞에 있는 것은 U-Board라는 보조 테이블입니다. USB포트도 3개가 있구요.

그리고 제일 중요한 개발용 아이폰 1대, 넥서스원 1대
거치대는 아이폰용으로는 iClooly 거치대가 있는데 케이스를 끼운채로는
장착이 안되서...-.- 다른 싸구려 거치대 있는 것들은 장착한 상태에서
케이블이 연결 안되고...-.- 그래서 8000원씩 주고 구입한 심플한 차량용
거치대를 보조 테이블에 붙여 사용중인데 나름 괜찮네요...^^

그리고 그래픽도 좀 해보고자 구입한 뱀부 타블렛.
키보드와 마우스는 iRocks  무선 USB네요.

보통 띄워놓는 애플리케이션들은 

네이트온
MS messanger
Safari
TweetDeck(twitter 클라이언트)
포토샾
iTunes
Xcode
Interface Builder
Finder창 1~3개

거의 이정도가 고정인데요 약간 메모리의 부족을 느끼는 상태입니다.
여기서 가끔 포토샾과 iTunes를 끄고 VMWare로 윈도우 7을 돌리는데
꽤 버벅대네요...-,-

이거 써놓고 보니 꽤 구구절절하네요...^^;;;
암튼 아직까지는 잘 사용하고 있습니다.
부족함이 전혀 없지는 않지만 그렇다고 모자라지도 않네요.
하지만...
역시 아이맥이나 맥북 프로가 갖고 싶은 것은 어쩔 수 없네요...ㅠ.ㅠ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