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0/02/26 15:07


방금 부장님게 퇴직원을 제출했다.

불경기, 높은 실업률...
얼마전에 카메라 중고거래를 했던 창업 컨설턴트분께서는
죽으나 사나 회사에 비비고 있으라고 하시더만...

결국 퇴직원을 내고야 말았다.

아직은 걱정이나 두려움보다는
새롭게 시작해볼 내 목표로 인해 기대가 더 크지만
앞을 3개월여 후...

나는 어떻게 지내고 있을까...

새롭게 태어날 우리 둘째롤 포함해
우리 식구 모두 해맑게 웃고 있게 해야지~^^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