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0/02/24 16:55


오랜만에 문득 네이버에 만들어 놓은 블로그엘 갔다.
언제 처음 만들었는지 이제는 기억조차 없다.
그런데 블로그를 만들고 초반에는
꽤 장문의 글들을 적었었네...그것도 꽤나 심각한 분위기로...

내가 얼마나 여유 없이 혹은 게으르게 살아왔는지가
절실하게 느껴진다.

그래도 그맘때는 세상을 돌아보고
내 생각을 적을만한 여유는 있었던 모양인데...ㅠ.ㅠ

다시 한 번 여유를 찾아야겠다.
아니...
부지런해져야 하는 건가...^^;;;

참고로 나의 네이버 블로그...

http://blog.naver.com/woohj70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