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초 작성일 : 2011/12/17 15:19 


간만에 감상평을 쓰고싶어지게 만드는 작품!

비록 애니메이션, 특히 한국 애니메이션에 대해서는 문외한이지만
나름 20여년의 세월동안 꾸준히 애니메이션을 감상해온 내게 있어
이번에 본 '마당을 나온 암탉'은 내 개인적인 애니메이션 히스토리에서
명작의 반열에 들 수 있을만한 작품이었다.





사실 중심이 되는 이야기의 주제는 '모성과 가족'이라는 조금은 진부할 수도 있는
내용이고 또 이러한 주제의 애니메이션은 얼마전 '엄마 까투리'에서 조금 실망을
한 적이 있어서 초반에 별 기대를 하지 않고 보았는데...
결말 부분에 가서 눈물이 글썽이고 있는 내 모습에 화들짝 놀라버렸다...^^;;;

사실 결말에 가보면 모성애의 감동보다는 잎싹의 기구하다면 기구한 운명에
더 서글퍼지는 것은 아마도 내가 이미 40대를 넘어선 나이이기 때문일지도
모르겠다. 그래서 마지막에 잎싹이 애꾸눈에게까지 자신을 희생하는 모습에서는
원작자나 스토리 작가가 원망스러워지기까지 하였다.

또 한가지 우연이라면 참 묘한 우연인 것은 최근 우리 아이와 몇 편의 애니메이션을
함께 보았는데 모두 가족애를 다루고 있고 또 그 가족이란 것이 마치 다문화 가정을
연상시키는 듯한 서로 다른 종 사이에 맺어진 가족이라는 것이다.

음으로 양으로 이미 국제화라는 것, 다문화라는 것은 피해갈 수 없는 흐름이 된
것 같이 느낀다면 좀 오버인 것일까?

방향을 좀 틀어서...
우리 애니메이션을 볼 때 여전히 아쉬운 것은 '목소리'이다.
물론 전문 성우들에 대해서는 아무런 불만이 없다. 다만 듣다 보면 다른
애니메이션 캐릭터를 연상하게 되는 것이 문제라면 문제일까...^^;;;

하지만 배우들의 목소리를 맡게 되는 경우는 아직도 뭔가 어색한 감을
감출 수가 없다. 아무래도 행동을 수반한 연기와 목소리 위주의 연기가 많이
다르긴 다른가보다.

나는 감동의 절반 이상이 '목소리'로부터 온다고 생각한다. 그런만큼 보다 완성도
높은 애니메이션을 만들고 그 시장을 확대시켜 나갈 생각이라면 애니메이션 자체
뿐만 아니라 그와  관련된 다양한 산업과 시장을 같이 키워나가야 할 것이다.
물론 열악한 상황이라는 것이 말로만 극복될 수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여튼 이런 저런 단점들을 다 드러내놓고 보아도 이 '마당을 나온 암탉'은
5세 아이를둔 40대 아버지의 눈물을 글썽이게 하기에 충분하였고
그렇다며 그 애니메이션은 충분히 성공한 애니메이션이라고 생각한다.

잎싹의 아름답고도 서글픈 희생에 깊은 찬사를 표한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제 반백이 되었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