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방 사수는 못하고 최근에 케이블에서 미스터 선샤인을 몰아보게 되었다.

나는 이렇게 가끔씩 온 가족이 함께 모여 하루에 한두편 지나간 드라마를 함께 보곤 한다.

대장금, 허준, 응팔, 뿌리깊은 나무, 도깨비, 그리고 이번에 미스터 선샤인...(그동안 꽤 많이도 봤네...)


나는 가끔 이렇게 큰 이슈가 되는 드라마나 영화를 볼 때는 스포일러에 상관없이 평가를 먼저 본다.

뭔가 문제가 되는 부분이 있다면 적어도 그 것을 의식하고는 봐야 하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서다.

특히나 미스터 선샤인은 우리 민족에게 있어 역사적으로 중요한 시대를 배경으로할 뿐만 아니라

그 시대의 영향이 현대에도 미치고 있기에 그냥 재밌게만 볼 수는 없었다.


아니나 다를까 찾아본 평가들 중 이 드라마의 역사 왜곡에 대해 비판적인 글들이 꽤 많았다.

중요한 대목을 들어보면 친일파의 나타난 시점의 오류와 드라마 전반에서 일본의 침략성보다는

조선인이 자발적으로 일본을 불러들인 듯한 전개 왜곡된 부분으로 지적되었고 특히나 이러한

내용들이 이미 역사를 잘 이해하고 있는 대한민국 성인인 경우에는 크게 문제되지 않겠지만

아직 역사를 잘 모르는 어린 아이나 Netflix라는 서비스를 통해 전세계 국가에 방영된다는 점을

놓고 보면 그냥 가볍게 넘길만한 일은 아닐 것이다.


결국 황당한 일이 일어났으니...

몇화에선가...구동매가 잡았다가 놓아준 의병으로부터 총에 맞았다.

그런데 우리 가족 모두는 구동매를 불쌍하다고 하면서 의병 나쁜 놈이라는 말까지 내뱉었다.

그 의병이 개인적인 이익을 위해 그러한 것이 아님에도 우리 가족에게 그 의병은 졸지에 나쁜놈이

되어버린 것이다 (백번을 용서해 구동매를 김동인의 붉은 산에 나오는 삵과도 비교해볼 수 

있겠으나 역시 그건 아닌 것 같다...-.-).


하물며 역사적 인식이 희박한 사람이거나 외국인이 이 드라마를 본다면 어떤 생각을 갖게 될지...


물론 조선이 잘못한 것도 많다. 하지만 분명 일본인 대한제국을 침탈한 원흉이고 대한제국의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모든 민족의 적이었던 것이다. 일본보다 자기 민족을 배반한 변절자를 더

미워하게 되는 상황은 일제시대에 이미 일본이 써먹었던 방법 아닌가...(물론 반민족행위자를

용서해주자는 말은 아니다).


암튼 재미는 있었지만 그저 재밌게만 볼 수 있는 드라마는 아니었다.


블로그 이미지

마즈다

이미 마흔을 넘어섰지만 아직도 꿈을 좇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 꿈에 다가가기 위한 단편들을 하나 둘 씩 모아가고 있지요. 이 곳에 그 단편들이 모일 겁니다...^^